박진영 "토할 것 같다는 막말 아니다"
국민의힘 "남 탓만 하는 이 정권의 전형"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사진=박진영 부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사진=박진영 부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 페이스북을 통해 "'삼성어천가' 때문에 토할 것 같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은 "'문비어천가'부터 경계하라"고 비판했다.

박진영 부대변인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면에 반대한다고 밝히면서 "언론은 왜 이렇게 생난리를 치느냐"고 비판했다.

최근 삼성 일가가 전 세계적으로 최대 규모의 상속세를 내게 된 것과 관련해서는 "법적으로 당연히 내야 할 상속세를 내겠다는 게 그렇게 훌륭한 일인가? 왜 삼성의 상속세는 세계 1위일까? 삼성보다 매출이 많은 글로벌 기업보다도 삼성 일가의 지분이 많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근본적으로 정경유착, 노동자와 하청기업을 쥐어짠 흑역사는 잊어버렸나? 그 많은 미술품을 모은 이유는 뭘까? 혹시 세금이나 상속 때문은 아니었을까?"라며 "전형적인 유전무죄 주장이다. 개인비리와 회사의 경영은 분리되어야 한다. 삼성어천가와 이재용 사면을 선동하는 언론사에 광고를 몰아주기라도 한 건가? 이재용 사면, 난 완전 반대일세"라고 했다.

박 부대변인은 본인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재차 글을 올려 "토할 것 같다는 생리적 현상으로 사전에 나온다. 막말 프레임으로 묶지 말라"고 주장했다.

이에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막말과 궤변으로 '삼성어천가' 운운하기 전에, 정제된 언어로 '문비어천가'부터 경계하는게 어떠한가"라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박진영 부대변인은 '예형', '생지랄', '토할 거 같다' 등의 저급한 언어를 동원하지 않고서는 자신의 의견을 표출할 수조차 없는 모양"이라며 "사과할 일을 사과하지 않고, 칭찬할 일을 칭찬하지 않는 알량한 편협함은 물론이거니와, '사전'을 운운하는 모습까지 어쩜 그리 추미애 전 장관을 빼다 박았나"라고 했다.

그는 "왜 언론이 삼성의 기부와 상속세 납부에 주목하는지에 대한 고민은 없고, 그저 자신만의 황당한 음모론에 기반한 '언론 탓'을 이어가고 있으니, 이 또한 자신들은 돌아보지 못한 채 '남 탓'만 하는 이 정권의 전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부대변인은 '당연히 내야 할 상속세를 내겠다는 게 그렇게 훌륭한 일이냐'고 반문했지만, 당연히 내야 할 그 세금을 내지 않았다는 의혹의 양정숙 의원은 민주당에서 제명당했고, 민주당에서 당선된 이상직 의원 역시 횡령과 배임으로 구속된 데 이어 탈세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진영 부대변인은 지난 재보궐 선거기간 나경원·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을 향해 "생지X 공약 내고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고, 지난해에는 공식 논평을 통해 "진중권씨는 삼국지의 '예형'의 길을 가고자 하나?"라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예형은 삼국지에서 조조 등을 능멸하다 처형된 인물이다.

박 부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들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변인 등을 지냈고, 지난해 5월부터 민주당에서 상근부대변인을 맡아 활동하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