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시장 "9개 성장 다리 사업, 울산형 뉴딜사업 등과 연계"
2040년 울산 밑그림 그린다…시,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착수

울산시가 미래 20년을 조망하고 시정 분야별 장기적 발전 방향과 실현 방안을 제시할 '울산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한다.

시는 29일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송철호 시장 주재로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

시는 1997년 광역시 승격 때부터 5년마다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번 계획은 2040년까지 울산 미래상을 그려내기 위한 것이다.

울산연구원이 용역을 맡아 12월 수립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시와 울산연구원은 전담팀을 구성해 협업형 연구를 진행하면서 전문가 자문회의, 라운드테이블, 시민 설문조사, 공청회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이경우 울산연구원 혁신성장연구실장이 국내외 보고서 30종을 분석해 도출한 15대 메가 트렌드를 사회·기술·경제·환경·정치 5개 분야로 분류한 뒤, 그에 대한 대응 이슈와 중장기 전략을 발표했다.

또 울산이 지향하는 5가지 도시 모델로 ▲ 일자리가 넘치는 산업 활력 도시 ▲ 효율성과 편리함이 공존하는 스마트 도시 ▲ 지속가능한 그린 도시 ▲ 평등과 기회가 보장되는 공정 도시 ▲ 무한한 꿈을 펼칠 수 있는 상상 도시 등을 제안했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 미래 발전 핵심 동력인 9개 성장 다리 사업, 울산형 뉴딜사업 등과 잘 연계해 경제 재도약은 물론 시민 삶을 개선하는 디딤돌이 되는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온 힘을 쏟아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