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산업진흥원노조 "어려움 듣겠다며 온 국회의원 갑질·막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노동조합은 28일 성명서를 내 "(더불어민주당) 김수흥(전북 익산갑) 의원이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찾아와 갑질과 막말을 일삼았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노조는 "김 의원이 지난 23일 입주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겠다며 국가식품클러스터를 방문해 떡 가공 업체 대표에게 '수준 떨어지는 제품(을 생산한다)'이라는 식의 발언과 입주를 후회하고 있을 것이라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고 한다"며 "이는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 기업과 대한민국 중소기업 전체를 모독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진흥원 경영진을 만나서도 일방적인 비난을 퍼붓고, 근거 없는 사실로 직원에게 인격적인 모독을 줬다"며 "이 사태에 대해 매우 분노하고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은 익산의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운영 및 관리하는 기관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