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식발표와 일치…군 당국 '초기 정보'는 450km

서욱 국방부 장관은 28일 북한이 지난달 25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의 사거리와 관련, "600km 정도 나간 것으로 현재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에서 '사거리와 제원에 대한 분석이 끝났나'라는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의 질의에 "한미 간 분석을 했는데 조금 차이가 있었다"며 이같이 공개했다.

군 당국이 북한 미사일 발사 직후 '초기 정보'를 통해 사거리를 450km라고 발표한 뒤 한 달 만에 수치를 정정한 것이다.

당시 북한이 주장했던 사거리(600km)와 일치하는 결론이기도 하다.

서 장관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동해 쪽으로 발사할 경우 우리 탐지 자산으로는 아래쪽 부분이 잘 안 보인다"며 "풀업 기동을 해 사거리가 조금 더 나갔다"고 설명했다.

'풀업 기동'은 발사된 미사일이 포물선을 그리며 떨어지지 않고 비행 후반 고도를 다시 올려 변칙적으로 움직이는 것을 말한다.

서 장관은 이날 국회 업무보고에서 지난달 25일 발사된 미사일을 '개량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처음 명시하기도 했다.

그동안 "탄도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만 해왔다.

서 장관은 '북한이 지난 1월 열병식에서 공개한 그 미사일인가'라는 윤 의원의 질문에는 "그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서욱 "北탄도미사일 사거리 600km"…한달만에 정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