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남양주 주상복합 화재 재난지원금 편성해야"

정의당 남양주시위원회는 28일 경기 남양주시 주상복합건물 화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인들은 생계를 유지할 수 없고 입주민들은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며 "경기도는 특별 재난 지원금을 편성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은주 의원도 참석했다.

정의당 남양주시위원회는 "화재 당시 상인과 주민들은 비상벨과 대피방송을 제대로 듣지 못했다"며 "소방차가 출동했을 때 소화전이 열리지 않고 스프링클러와 방화벽도 작동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해민들은 공권력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며 "경기도에 진상조사 기구를 설치해 대기업에 의해 진실이 왜곡되지 않도록 화재 원인을 명확히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부영은 피해자가 아닌 이번 화재의 원인자이자 책임자"라며 "실질적으로 보험료를 납부한 상인, 입주민을 위해 보험금을 집행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 10일 오후 4시 25분께 다산동 지하 4층, 지상 18층짜리 주상복합건물에서 불이 나 유독가스와 재가 퍼지면서 4개 동 366가구와 상가 점포 180곳 중 상당수가 피해를 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