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존재 훼손…도의원 신분 망각"
정의당 충남도당 "도의원들 양승조 대선 출마 촉구 낯 뜨거워"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남도의원들이 공개적으로 양승조 지사의 대통령 선거 출마를 촉구한 데 대해 정의당이 '낯 뜨겁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충남도당은 28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 도의원들이 지방자치 존재 이유를 훼손하는 행태를 보였다"며 "양 지사의 대선 출마를 촉구하는 것은 낯 뜨거운 충성 경쟁이 아닐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도의회는 충남도를 견제하고 민주적 행정을 견인하도록 도민으로부터 역할을 부여받았다"며 "그런데도 공개적으로 도지사의 대선 출마를 촉구하고 나선 것은 도의원 신분을 망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지방자치가 얼마나 지역주의 울타리 안에서 헤매고 있는지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양 지사 결심에 도의원들이 풍악을 맞춰 춤을 추는 것이라 하더라도 부디 적당히 하시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충남도당 "도의원들 양승조 대선 출마 촉구 낯 뜨거워"

민주당 소속 충남도의원 29명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양승조 지사에게 내년 대통령선거에 출마해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도의원들은 "550만 충청인의 희망과 자존감을 모아 양 지사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문재인 정부와 함께 성공하겠다는 초심에서 이제는 충청의 희망을 넘어 대한민국 미래를 책임지겠다는 결기로 대선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