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서 유감 표명
서욱 "격리 장병 급식 부실…무거운 책임 통감"

서욱 국방부 장관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격리 장병에 대한 부실 급식 등의 최근 논란에 대해 "국방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송구한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인사말에서 "최근 일부 부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과정 중에 발생한 격리 장병 급식 부실, 열악한 시설제공, 입영장정 기본권 보장 미흡 등,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각 군에서 휴가 후 예방 차원에서 의무 격리되는 장병 등에 대한 급식과 생활 여건이 터무니없다는 '폭로'가 잇따르자 주무 부처 장관으로서 직접 유감을 표명한 것이다.

그는 "국방부와 각 군은 현재 운용하고 있는 방역관리대책본부의 임무수행체계를 보완하고 현장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최단기간 내에 부모님의 마음과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격리 장병의 생활 여건 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의 방역 대책과 장병들의 인권보장이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지난 26일 서 장관이 주관한 '코로나19 대비 군 방역태세 강화를 위한 긴급주요지휘관 회의'에서 '반찬 10∼20g 추가 배식' 등의 급식체계 개선책을 마련해 전형적인 탁상행정이자 땜질식 처방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