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한 달 기자회견…"소금정당·등대정당 머무르지 않겠다"
與 종부세 완화 논의 움직임에는 "정신 나간 정책" 질타
여영국, 대권 시사 "대표로서 무한책임…집권야망으로 도전"

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28일 "당 대표로서 무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대권 도전 의사를 내비쳤다.

여 대표는 취임 한 달을 맞아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정의당은 반기득권 정치의 더 큰 플랫폼이 돼 내년 대통령 선거에 도전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반기득권 정치전선'은 여 대표의 취임 일성이기도 하다.

모두발언에서도 "정의당은 '소금정당', '등대정당'의 역할에 머무르지 않겠다.

집권의 야망을 갖고 (대선에) 도전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대선 전략으로는 "반(反)기득권 정치 전선을 구축하고 한국사회의 비전으로 제시하며 그런 후보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오픈프라이머리 방식의 경선을 치르겠다"며 군소정당과 시민사회의 결집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진보 대 보수의 허울뿐인 경쟁과 인물 중심의 정계 개편을 넘어 한국 정치의 새로운 판을 짜는 정치재편의 구상으로 대선을 완주하겠다"며 독자 노선 방침을 분명히 했다.

정의당의 추진 과제에 대해서는 "정의당이 설 자리는 거대양당 사이 어디쯤이 아니라 미래를 저당 잡힌 다수 시민의 곁"이라며 ▲ 코로나 손실보상법 ▲ 국가 일자리 보장제 도입 ▲ 1가구 3주택 이상 소유 시 공공 수용 방침 ▲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등을 내걸었다.

민주당의 종부세 완화 추진 움직임에 대해서는 "고민의 출발 자체부터가 정신 나간 정책"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