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30세 이상 장병 백신 접종 시작…접종 다음날까지 전투휴무(종합)
접종 동의율 83%·10만5천명 수준…1∼2주내 1차접종 완료 목표
[고침] 정치(군, 30세 이상 장병 백신 접종 시작…경증 발…)

30세 이상 군인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8일 전국 군 접종기관에서 시작됐다.

국방부는 이날부터 각 군 병원과 군단접종센터, 사단급 의무대 등 92곳에서 30세 이상 장병과 군무원 등 12만6천명 중 접종 동의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날 기준 접종 동의율은 83%로 10만5천명 수준이며 희망 장병이 추가 신청할 경우 늘어날 수 있다.

국방부는 정부의 사회필수인력 조기 접종 계획에 따라 애초 5월 초 접종 예정이었으나 최근 집단감염이 연속해서 발생하는 등 군내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증가해 준비가 완료된 접종기관부터 먼저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는 30일까지는 군내 84개 접종기관에서 우선 접종을 진행하며 5월에는 군내 92개 전 접종기관이 부대별 계획에 따라 접종을 시행한다.

국방부와 각 군은 임무 수행상 제한되는 일부 부대를 제외하고 접종 개시 후 1∼2주 이내에 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접종 기간 군사대비태세 유지 등 부대 임무 수행과 운영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대별로 2∼3회 분산 접종을 하거나 임무 교대 이후 접종을 할 계획이다.

아울러 근육통, 발열·오한과 같은 경증 반응 시 빠른 회복을 위해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접종 후 다음날까지 전투휴무를 부여하고 개인이 희망하면 청원휴가 시행도 적극적으로 조치할 계획이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장병 백신 접종은 본인의 의사를 존중한 가운데,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시행해 우리 군의 방역은 물론 국가적 차원의 집단면역이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군에서는 현재까지 병원급 의료기관에서 근무하는 군의관, 간호장교 등 군 의무인력 2천400명과 해외 파병과 출장 인원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접종이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에서 보류된 30세 미만 장병 45만5천여 명에 대해서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수립되지 않았다.

이들에 대한 백신 종류와 접종 시기 등 구체적 일정은 범정부 차원의 조율과 함께 향후 백신 수급 여건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고침] 정치(군, 30세 이상 장병 백신 접종 시작…경증 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