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장병과 군무원 10만5000여명 대상
전국 92개 접종기관서 이번주 5만여명 접종 목표
발열 등 경증반응 시 다음날 전투휴무
·
30세 이상 軍 장병 백신 접종 시작…"열 나면 다음날 전투휴무"

30세 이상 군 장병들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이 오늘 시작됐다. 대상은 군 장병과 군무원 총 12만6만000명 중 접종에 동의한 약 10만5000명이다. 전날 기준 대상자의 약 83%가 접종을 희망(동의)한 상태다.

국방부는 28일 각 군 병원과 군단접종센터, 사단급 의무대 등 총 92개 접종기관에서 접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가 개발한 제품이다.

국방부는 일단 오는 30일까지 군내 84개 접종기관에서 우선 접종을 시작하고, 다음달에는 군내 92개 전 접종기관이 부대별 계획에 따라 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다. 기관별로 1~2주 이내 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주에만 5만여명을 접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 접종에 따른 이상반응 및 부작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질병관리청과 국방부(의무사), 각 군이 연계된 '이상반응 전담팀'도 운영할 계획이다. 접종 현황을 실시간 확인하는 한편 이상반응에 빠르게 대처하고 의료 상담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예방접종 뒤 압통이나 근육통, 발열·오한과 같은 경증반응이 발생할 경우 다음날까지 전투휴무를 부여한다. 장병이 희망하면 청원휴가도 시행할 예정이다.
30세 이상 軍 장병 백신 접종 시작…"열 나면 다음날 전투휴무"

국방부 관계자는 "장병 본인들의 의사를 존중하는 가운데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며 "30세 이상 장병에 대한 예방접종이 완료되면 영외에서 출·퇴근하는 간부, 군무원 등의 감염 위험을 대폭 낮출 수 있어 군내 집단감염 방지 등 방역 관리에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혜정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