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어도 6월초 전대…MB·朴 사면 건의할 생각 없어"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기현 의원은 28일 국민의당과의 합당은 서두를 필요가 없다면서 조속한 전당대회가 먼저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합당은) 우리 당이 해결해야 할 과제 중 하나이긴 하지만, 이것이 가장 큰 문제라거나 당장 시급한 과제라는 데는 동의하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자칫하면 무의미한 해프닝성 통합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그런 형태가 아니라 메시지가 명확하게 담긴 감동적인 통합을 이뤄야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라도 빨리 전당대회를 마쳐서 당을 정상화하고 대선 체제로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원내대표가 되면 대표 권한대행으로서 늦어도 6월 초에는 전대를 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1년 동안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유지해 왔는데, 이제는 정상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우리 (손으로) 대표를 뽑는 것이 정상적인 정당의 모습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에 대해선 "결자해지의 차원에서 대통령이 결단할 사항"이라며 "우리가 사면을 건의할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김기현 "합당, 시급하지 않아…당 대표부터 빨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