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10억달러 동결 자산 활용 모색
군부, 공무원 이탈 막기 위해 '체포·해고·관사 퇴거' 압박
파업 동참 의사 늘어나자 부모 등 가족까지 협박하고 체포
"파업 공무원에 급여" 미얀마 통합정부 '반군부 저항' 독려

미얀마 군사정부에 맞서 출범한 임시정부격인 국민통합정부(NUG)가 파업에 참여한 공무원들에게 급여를 주겠다고 밝히는 등 시민불복종운동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8일 현지 매체인 미얀마 나우에 따르면 국민통합정부 재무장관인 띤 뚠 나잉은 인터뷰에서 시민불복종운동에 참여한 공무원 급여 예산을 짜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재 파업중인 공무원들의 명단을 취합중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급여 재원은 미얀마 시민들의 기부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미얀마 군부에 맞서고 있는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를 포함한 민주진영은 군사정권에 맞서기 위해 소수민족 인사들을 요직에 대거 포진시킨 국민통합정부를 지난 16일 구성했다.

국민통합정부는 미국이 군부 쿠데타 이후 동결한 자국 내 미얀마 자산에 대한 접근도 시도할 방침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현재 미얀마 중앙은행이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에 예치한 10억달러(1조1천135억원)를 동결했다.

띤 뚠 나잉 장관은 "동결 자산은 군부의 의해 삶이 파괴된 시민들을 돕기 위해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미얀마 전체 공무원 수의 절반 가량인 20만여명이 파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에 군부는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해고, 체포, 관사 퇴거 등을 거론하면서 저항운동 참여를 막고 있다.

파업대열에 동참한 의사들을 복귀시키기 위해 부모 등 가족에게 압력을 가하고 체포하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미얀마 나우에 따르면 군정 관료는 지난 27일 남서부 에야와디 지역의 파테인 마을 병원에서 근무하다가 파업에 동참한 의사들의 부모들에게 소환장을 보냈다.

"파업 공무원에 급여" 미얀마 통합정부 '반군부 저항' 독려

소환장에는 군사정권 통치기구인 국가행정평의회(SAC)의 지역 담당자들이 다음날 부모들을 만나 자식들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적혀있다.

앞서 군부는 지난달 12일 파테인 마을 병원장인 탄 민 툿도 체포했다.

군부는 또 양곤의 오칼라파 마을에 거주하는 31살 의사가 파업에 나서자 그의 집을 급습해 아버지와 여동생을 잡아갔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의사 등 의료인력들이 대거 파업에 동참하자 군부는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군부가 운영하는 관영 방송에 따르면 지금까지 적어도 300명의 의료 인력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또 의대생 연합에 따르면 46명의 의사와 의대생들이 체포됐다.

군부는 또 의사와 병원 면허 취소를 내세워 의사들의 파업 참여를 제지하고 있다고 미얀마 나우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