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비공개 최고위서 뜻 모아…국힘과 실무협상 타진할 듯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7일 국민의힘과 '원칙 있는 통합'을 추진하기로 당 최고위원들과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安, 국힘에 당대당 통합 요구키로…주호영 "만나보겠다"(종합)

안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 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를 연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그동안 수렴한 당원들의 뜻과 최고위에서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의논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가 언급한 원칙 있는 통합은 개별 입당이나 흡수 합당이 아닌 신설 합당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당대당으로 합당해 새로운 정당을 결성하고, 새로운 이름과 정강·정책을 정해 대선을 준비하자는 취지로 해석된다.

일정 수준 이상의 정치적 지분을 요구하는 셈이다.

이와 관련, 안 대표는 기자들에게 "우리 당의 중도 실용 노선, 정권 교체를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혁신들이 있다"며 유능·도덕·공정·국민통합·청년을 위한 미래 등 5가지를 키워드로 꼽았다.

안 대표는 조만간 국민의힘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회동해 통합 찬성 입장을 전달하고, 실무 협상을 진행할 수임 기구 구성을 제안할 전망이다.

安, 국힘에 당대당 통합 요구키로…주호영 "만나보겠다"(종합)

주 대표 대행 임기가 오는 30일까지인 만큼 금명간 회동이 성사될 가능성도 있다.

주 대표 대행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안 대표가 연락하면 만나서 들어보겠다"며 "사퇴 전에라도 차례차례 과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 의원총회에서 통합 반대가 없었으니 새 원내대표가 뽑히면 그 사람이 대표 대행으로 계속 논의를 이어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주 대표 대행 사퇴 전 통합에 대한 양당의 정치적 선언이 이뤄지더라도 당대당 통합의 성격 등을 감안할 때 통합 시기와 방식을 둘러싼 줄다리기로 인해 실제 합당까지는 상당 기간이 소요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이날 국민의당 최고위에서는 당원 대상 설문조사 대신 전당원투표를 통해 당원들의 총의를 재확인하는 절차를 거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당원 간담회를 통해 통합 찬성 여론이 확인됐다"며 "국민의힘과 대화를 시작하되 당원투표를 실시하는 쪽으로 얘기가 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