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재보선 직후 국민의힘 행태 개탄…"與 주자들도 전화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대권주자로 꼽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만나 4·7 재보선 이후의 당 상황을 개탄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원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김 전 위원장과 지난 주말 제주도에서 식사를 함께했다고 소개하면서 "똑같이 걱정했다.

(당이) 이렇게 가면 안 된다고"라고 말했다.

그는 "민심을 담을 인물과 세력, 그게 국민의힘이 중심이 됐으면 좋겠는데, 지금 돌아가는 모습을 보니 과연 그게 어떨지 굉장히 괴로워하더라"고 김 전 위원장의 심경을 전했다.

원 지사 자신도 "지금 국민의힘은 어느 게 앞이고 어느 게 뒤로 가는 건지, 민심이 주는 신호등을 제대로 읽지도 못하고 정신 못 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오세훈 서울시장·박형준 부산시장이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 건의한 점, 서병수 의원의 탄핵 문제 제기 등을 예로 들어 "수구적인 모습을 못 버리면 다시 민심에 버림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개인적 이해관계, 옛날에 자기가 모시던 사람(전직 대통령), 이런 것에 국민은 관심이 없다"며 "뭐가 우선인지, 뭐가 옛날이고 뭐가 미래인지, 분간을 못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다만 김 전 위원장이 당을 다시 이끌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언제까지 부모가 뒤를 돌봐주고 과외 선생님이 과외를 해줘야 하나.

이제는 자기주도 학습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앞으로 대선 국면이 열릴 때 지금 여당으로는 안 되겠으니, 심지어 여당 주자 중 일부가 (김 전 위원장에) 전화를 한다더라"고 전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제주 여행을 마치고 다음주 서울로 돌아와 저서를 집필할 계획이다.

역대 대통령들의 실패를 되짚는 내용이라고 한다.

원 지사는 유력 대권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자기 검증과 국민에 대한 자기 증명을 하는 과제가 남아 있다"며 "(민주화 이후) 역대 대통령 중 선거를 한 번도 안 해 본 분은 거의 없었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영등포 카페 '하우스'에서 취재진과 만나 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 "경선을 하면서 대행 체제로 가는 게 책임 있는 것인지, 그 기간 도지사로서 (임기 유지를 하는 게) 책임을 지는 것인지 내부 의견이 분분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도민들도 의견이 갈려서 좀 더 시간을 갖고 의견을 들어보겠다"고 덧붙였다.

제주서 회동한 김종인·원희룡…"당 이렇게 가면 안된다"(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