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뉴스포털' 새롭게 만들자는 김의겸
국민의힘은 '관제 포털'이라며 비판 공세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언론인 출신의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사진)은 27일 네이버, 다음 등 기존 포털의 편향성 문제를 지적하며 정부 기금으로 새로운 뉴스 포털을 만들자는 주장을 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같은 당 최강욱·강민정 의원과 공동으로 주최한 언론개혁 정책 토론회에서 이 같은 안을 통해 '언론개혁'에 나설 것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알고리즘에 기반한 기존 포털이 뉴스 공론장을 어지럽히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집단 지성을 통해 이를 대신하고 양질의 기사가 양산, 전파될 수 있는 구조, 이른바 '열린뉴스포털'을 만들자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를 두고 "정부 기금으로 열린뉴스포털을 신설해 신뢰할 만한 단체, 기관의 추천인으로 구성된 편집위원회를 통해 각 언론사가 선정, 추천한 뉴스를 검토하고 게재하도록 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지원만 하고 운영과 편집에 간섭하지 않아야 한다"며 "열린뉴스포털에 뉴스를 제공하는 언론사에 정부 광고를 우선 집행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열린뉴스포털 가입 시 또는 일정 기간이 경과할 때마다 '미디어바우처'를 포인트로 지급해 양질이라 판단하는 기사에 후원토록 하고, 이를 언론사와 기자에게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 같은 김 의원의 제안을 두고 '관제 포털'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21세기에 공산국가에서나 있을 법한 관제 포털을 이야기하는 김 의원은 대체 어느 시대를 살고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