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인배들의 모략, 농간 참는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은 27일 자신의 국민의힘 복당 문제가 지지부진한 상황과 관련해 차분히 기다리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국지 등장인물 사마의의 일화를 언급하며 이같이 적었다.

홍 의원은 "100세 시대 유엔 세대 분류 기준을 보면 18~65세까지를 청년, 66~79세까지를 중년, 80세부터를 노년이라고 한다"며 "유엔 기준을 보면 나는(67세) 청년을 넘어 중년으로 들어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중년이 되어서야 참는 법을 알았다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며 "벌새들의 시샘도, 소인배들의 모략도, 모리배들의 농간도 참는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홍 의원의 발언은 자신에게 강성 이미지를 덧씌우고 복당 문을 열어 주지 않으려는 국민의힘 일부 인사들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사마의를 언급하며 "50년을 참고 기다린 사마의를 다시 생각한다"고 했다. 사마의는 조조 일가 4대 밑에서 기회를 엿보다가 권력을 장악한 인물이다. 홍 의원 자신 역시 사마의처럼 때를 기다리고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세상이 평정되면 다 해소 될 것을 뭐하러 지금 조급할 필요가 있는가라고 조언을 듣는다"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