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설계변경…당초 10월→연말∼내년 봄 완공 예상

오세훈 "광화문광장 완성도 높여 공사 계속…월대 복원"(종합)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속 여부를 두고 논란이 있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중단하지 않고 계속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온·오프라인 긴급 브리핑을 열어 이렇게 밝히고 "이미 34% 공정이 진행되었고, 250억이라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됐다"며 기존 계획을 바탕으로 한 '보완·발전안'을 추진키로 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유턴하지 않고 공사를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안으로 검토됐던 '전면 재검토안'이 시민에게 불편을 주고 오히려 소모적 논쟁과 갈등을 더 일으킬 우려가 있고, '원상복구안'의 경우 복구비용까지 최소 400억원의 매몰비용이 발생하며 관련 기관과의 재논의 절차도 밟아야 한다는 것이다.

오 시장은 "역사성과 완성도를 더 높여 광장사업을 조속히 완성하겠다"며 월대 복원, 육조거리 흔적 되살리기, 광장 주변 연계를 통한 활성화 상생 전략 등을 추가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역사학계 등이 강력히 주장해 오던 월대 복원에 대해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이후 오랜 세월 역사 속에 잠들어 있었던 경복궁 앞 월대의 복원은 조선 시대 왕과 백성이 소통하고 화합하던 상징적 공간의 복원으로 그 역사적 의미가 남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한 설계 변경이 필요하다며 이 때문에 당초 10월로 예정됐던 완공이 1∼2개월 늦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나무를 겨울에 심을 경우 활착에 지장이 있어 내년 봄까지 완공을 미룰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월대 복원을 할 경우 광화문 앞 율곡로를 따라 약 50m 길이로 유선형으로 볼록하게 튀어나오는 구간이 생기게 된다고 오 시장은 설명했다.

그는 "광화문 바로 앞에만 해당하며, 율곡로의 차량 흐름에는 지장이 없으리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세부적인 설계안은 아니더라도 큰 틀에서 설계안 방향을 이른 시일 내에 공개하겠다"며 완공 시기도 그때 좀 더 정확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세종대왕의 애민 사상이 보다 부각되는 상징물들을 조성해 역사적 의미를 드높일 뿐 아니라, 이순신 장군의 상유 12척, 23전 전승 등의 역사적 사실을 분수 형태로 담아내겠다"고도 했다.

오세훈 "광화문광장 완성도 높여 공사 계속…월대 복원"(종합)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서정협 전 시장 권한대행 체제에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공사에 착수했다.

시는 광장 동쪽(주한 미국대사관 앞) 세종대로 차도를 조금 넓히는 1단계 공사를 완료했으며, 올해 3월부터 서쪽(세종문화회관 앞) 세종대로 차도를 폐쇄한 후 이 부분으로 기존 광장을 확장하는 공사를 준비 중이었다.

오 시장은 출마 전이던 작년 11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가뜩이나 살기 어려워진 마당에 도대체 누굴 위한 공사인지 묻고 싶다"며 "그저 광장이 중앙이 아닌 편측에 있어야 한다는 건축가의 고집뿐"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한편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율곡로로 단절된 창경궁과 종묘를 녹지로 연결하는 '율곡로 도로구조개선공사' 현장을 찾아 공사 상황을 점검한다.

차도와 보도 공사는 올해 6월에, 터널 상부 녹지와 보행로 공사는 내년에 준공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