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 재검토안은 소모적 논쟁 일으킬 우려"
월대 복원, 육조거리 흔적 되살리기 등 추가 추진
오세훈 서울시장이 27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광화문광장 공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7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광화문광장 공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추진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계속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지금 공사를 중단하면 복구비용까지 최소 400억원의 예산이 낭비된다는 이유다.

오 시장은 27일 오전 온라인 긴급 브리핑을 통해 지속 여부를 두고 논란이 있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중단하지 않고 계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미 34% 공정이 진행되었고, 250억이라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됐다"며 전면 재검토안이 시민에게 불편을 주고 오히려 소모적 논쟁과 갈등을 더 일으킬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문제점은 최소화하고 단점을 보완하는 것, 무엇보다도 시민의 세금을 단 한 푼이라도 헛되이 사용하고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는 것, 바로 이것이 서울시장의 책무"라며 "유턴하지 않고 공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역사성과 완성도를 더 높여 광장사업을 조속히 완성하겠다"며 월대 복원 추가, 육조거리 흔적 되살리기, 광장 주변 연계를 통한 활성화 상생 전략 등을 추가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월대 복원은 역사학계 등이 강력히 요청해오던 사안이다.

오 시장은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이후 오랜 세월 역사 속에 잠들어 있었던 경복궁 앞 월대의 복원은 조선 시대 왕과 백성이 소통하고 화합하던 상징적 공간의 복원으로 그 역사적 의미가 남다르다"고 강조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는 791억원의 예산을 들여 서쪽 편도 6차로의 도로를 모두 없애 광장으로 편입하고, 주한 미국 대사관쪽 동쪽 도로를 7~9차로로 넓혀 양방향 차량 통행을 가능토록 하는 사업이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추진하던 역점 사업 중 하나로 서울시는 야당 반발에도 시장 공석 중인 지난해 11월부터 공사에 들어갔다.

오 시장은 출마 전이던 작년 11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가뜩이나 살기 어려워진 마당에 도대체 누굴 위한 공사인지 묻고 싶다"며 "그저 광장이 중앙이 아닌 편측에 있어야 한다는 건축가의 고집"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