禹 선제공격에 洪 "우유부단 리더십" 宋 "지도부 제대로 못해"
與 당권주자 신경전 최고조…무너진 협공, 물고 물리는 삼각난타(종합)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 열기가 후보 합동 연설 마지막 날인 26일 절정으로 치달았다.

홍영표 송영길 우원식 후보(기호순)는 이날 오전 강원 춘천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당 혁신안과 민생·개혁 이슈를 놓고 치열한 막판 기 싸움을 벌였다.

그간에는 홍, 우 후보가 반송(反宋·반송영길) 연대를 구축, 협공을 펴는 '송 대 반송 구도'가 펼쳐졌으나 공조 전선을 무너지고 물고 물리는 삼각 난타전이 어지럽게 전개됐다.

표심 쟁탈 열기가 최고조에 달한 것이다.

'선공'은 우 후보가 폈다.

그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서 "홍 후보도 혁신을 말하지만 혁신의 의지와 비전, 노선이 보이지 않는다"며 "국민은 홍 후보를 혁신의 얼굴로 보지 않을 것"이라고 홍 후보를 정조준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확실히 민생의 방향으로 간다는 표지판을 세워야 하는데 홍 부호에게 그런 방향성을 찾기는 어렵다"라고도 했다.

그는 송 후보를 향해서는 "불안하다.

경인운하, 신한울 3·4호기 재개 등 문재인 정부의 국정 철학과, 민주당의 가치와 맞지 않는 주장을 남발한다"며 "여전히 자신을 돋보이게 하는 말로 자신이 주목받길 원하는 모습"이라고 비꼬았다.

與 당권주자 신경전 최고조…무너진 협공, 물고 물리는 삼각난타(종합)

그러자 홍 후보는 이날 연설에서 송·우 후보를 각각 겨냥해 "불안한 당 대표는 안 됩니다", "우유부단한 리더십도 안 됩니다"라고 싸잡아 비난했다.

이어 송 후보를 겨냥, "문재인 정부가 아무 일도 안 한 것처럼 '다 바꾸겠다', '민생을 챙기지 않았다'고 하는데 이런 말 하지 말라"고 소리쳤다.

송 후보는 우·홍 후보가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 당 원내대표를 차례로 지낸 점을 거론하며 파고들었다.

그는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장으로서 동해북부선(강릉~제진)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를 그렇게 주장했지만, 당시 당 지도부가 뒷받침을 제대로 못 했다"며 "만시지탄이다.

제가 당시 지도부였다면 바로 시행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 후보는 "저는 (당 대표 선거에서) 두 번 떨어졌다.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뛰고 있다.

우스갯소리로 (이번에도 떨어지면) 연안부두에 가겠다고 했는데 가지 않도록 하겠다"며 읍소 전략을 펴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