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해수부·항만공사·광주전남연구원 등 대응 체계 가동
전남 광양항 컨테이너 부두 자동화 사업 예타 앞두고 협업 강화

전남 광양항 자동화 컨테이너 부두 구축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앞두고 전남도와 해양수산부·여수광양항만공사·광양시·광주전남발전연구원·설계 용역사 등이 예타 통과를 위한 협업체계를 가동한다.

26일 전남도에 따르면 광양항 3-2단계 자동화 컨테이너 부두 항만 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이 정부의 한국판 뉴딜사업 10대 과제에 반영되고 제4차 항만 기본계획에 고시돼 올해 예비타당성조사가 추진된다.

광양항 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은 현재 자동차 부두로 사용 중인 선석을 국내 최초로 국내 기술을 활용해 항만 자동화 설비를 갖추는 사업이다.

내년부터 2026년까지 총사업비 5천940억 원을 들여 완전 자동화 부두 5만t급 3선석과 2만t급 1선석 등 4선석을 구축한다.

전남도는 KDI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해양수산부, 여수광양항만공사, 광양시, 광주전남발전연구원, 설계 용역사 등과 함께 공동협업체계를 구성해 매월 정기회의를 개최하며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기관·단체별로 업무분장을 통한 예비타당성조사 대응 관련 자료 작성, 쟁점 사항 예상 분석, 타당성 제고를 위한 추가 편익·정책성 항목 발굴 등에 나선다.

또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에는 지역사회의 관심과 주민 여론 등이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보고 지역사회의 관심과 참가를 유도하고 우호적인 여론 형성을 위해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위광환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국내 최초 전 영역 자동화 항만 구축 테스트베드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광양항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자동화 부두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