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금까지 지불한 백신 계약…미국이 금수조치? 깡패짓"
정세균 "이재명, 백신 혼란 초래…윤석열은 내용물 없어"(종합)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3일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대권판에 뛰어든 정 전 총리가 지지율에서 '양강' 구도를 형성한 두 사람과 각을 세우면서 존재감을 부각하는 모양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지사의 러시아 백신 '스푸트니크V' 도입 주장에 대해 "현재는 그걸 구매할 필요가 아직은 없다"고 말했다.

이틀 전인 지난 21일에도 이 지사 주장이 현 시점에서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한 바 있다.

정 전 총리는 "스푸트니크V에 대해선 작년부터 복지부가 내용을 잘 검증하고 있는 안"이라며 "제가 복지부 장관과 같이 의논해 만약의 때를 대비해 사전에 정보를 수집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 지사는 중대본에서 그런 문제를 이야기하면 된다"면서 "백신 구매는 식약처나 질병청, 보건복지부가 중심이 될 일로 지자체가 할 일은 따로 있다.

혼란만 초래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는 이어 이미 확보한 백신에 대한 미국의 금수조치 가능성에 대해선 "(계약된 백신을) 가로채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미국이 어떻게 그런 깡패짓을 하겠는가"라고 일축했다.

그는 "공짜로 달라는 것도 아니고, 우리가 선금까지 줬다"며 "사실 상당히 불평등하고 불공정한 계약임에도 국민들께서 걱정하지 않도록 계약을 제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걸 미국이 중간에 가로챈다면 우리가 그냥 구경만 하고 있겠나.

미리 외교적인 노력과 필요한 조치들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작년 1월 취임한 정 전 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중대본)으로서 백신 확보를 비롯한 코로나19 방역을 지휘해왔다.

정 전 총리의 '불평등·불공정 계약' 주장은 이날 중대본의 정례브리핑에서도 언급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백신의 구체적인 계약사항은 세부적인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면서도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선 통상적인 백신계약과는 다르게 제조사에 조금 유리한 조항들이 공통적으로 갖춰져 있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거듭 "우리나라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공통적인 조항"이라면서 "(정 전 총리가) 그런 부분들을 지적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전 총리는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검사밖에 해본 게 없지 않나"라며 "반사이익 측면이 더 크고 내용물이 없다"고 평가 절하했다.

역대 검찰총장들이 정치권으로 직행한 선례가 없다면서 "임기도 다 안 마치고 중간에 사임해 정치로 직행한다면 국민들이 계속 박수를 치실까? 검찰 조직에도, 국가에도 불행일 수 있다"고 했다.

전직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선 과거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 논의를 한 적이 있다면서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는데 그런 결정을 대통령이 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여론이 화석처럼 굳어 있는 건 아니지 않느냐. 경우에 따라선 대통령이 결단할 수도 있는 일"이라며 '임기 내 사면' 가능성을 열어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