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속도 기하급수적으로 빠르게…부작용시 국가보상"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3일 "오늘 현재까지 백신 도입 예정 물량이 지연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다"고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일각에서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토대로 백신 대란, 도입 지연, 접종 차질 등 과도한 불안감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부 제약사와는 상당한 물량의 추가 공급에 대한 협의가 매우 진전됐다"면서 "접종 속도를 기하급수적으로 빠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 총리대행은 "정부의 백신 추가 도입 노력은 기존 계약의 차질 때문이 아니라 추가 소요 가능성 등을 감안한 것"이라면서 "11월 집단면역 추진이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백신 부작용 우려와 관련해선 "백신 접종과 인과 관계가 있는 피해가 발생하면 예방접종피해 국가보상에 따라 보상이 이뤄진다"고 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 증상을 보여 입원한 40대 간호조무사의 사례와 관련해선 "연관성 검토와는 별도로 의료보험제도에 따른 치료비 보전 등 보호조치를 신속히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