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전세계적인 반도체 대란이 펼쳐진 가운데 국내 반도체 기업들에 대한 '초파격적인 지원'에 나서기 위해서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반도체특위 출범식을 열고 첫 회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윤호중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와 양향자 특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특별위원회는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연구임원 출신의 양 위원장이 이끈다. 부위원장으로는 소병철·김병주·김주영 의원이 합류했다. 자문위원으로는 김진표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 변재일 외교통일위원장 등 당·정 인사를 비롯해 임형규 전 삼성전자 사장,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등 업계 인사들이 참여한다.

양 위원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올해의 반도체 전쟁은 세계 대전"이라며 "반도체는 속도가 중요한 타이밍 산업인만큼 빠르게 지원책을 내놓지 못하면 전쟁의 승기를 놓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위는 업계 의견 수렴을 거쳐 8월까지 반도체 산업 지원 특별법을 내놓을 계획이다. 양 위원장은 "경쟁국의 지원책을 압도하는 초파격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겠다"며 "이에 앞서 현장 의견을 바탕으로 대통령 시행령으로 가능한 수준의 지원책과 규제 완화는 대통령에게 우선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