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 도전에 나선 국민의힘 초선 김웅 의원은 22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퇴임 과정과 관련해 "쫓겨났다는 모욕감을 느꼈다고 생각할 수 있겠다는 느낌적 느낌"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직 의원 모임인 마포포럼 강연에서 "다시 모시는 일 없게 하겠다면서 박수쳐 버리고 갔다.

썩 좋은 것은 아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위원장 앞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자강론을 강조하며 '다시 모실 일이 없게 하겠다'고 말한 일을 거론한 것이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을 '응급실 같은 분'이라며 "당이 (작년 총선 직후) 빈사 상태였고 죽느냐 사느냐 하는 상황이었다"며 "지금은 링거를 맞지 않고 밥을 먹을 수 있어서 응급실에 살 수는 없다.

그래도 응급실 의사에게 고맙다고 말은 했어야 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당 대표가 되면 100억원 자금부터 구해오겠다"며 "유망한 정치 지망생을 당내 생태계로 끌어당겨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서민 단국대 교수, 김경률 회계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을 거명하면서 "이런 인플루언서들이 정치인 100명 몫을 하고 있다.

기금을 만들어 그 친구들을 잡아오겠다"고 말했다.

마포포럼 좌장인 김무성 전 대표는 김 의원의 당권 도전에 대해 "무모한 도전이 성공하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김 전 대표는 "우리를 꼰대 수구꼴통으로 보지 말고 우리랑 대화를 자주 해야 한다"며 "초선들은 우리가 누군가를 내세워 배후조정하려 한다고 비판한다는데, 전혀 그럴 생각 없다.

오해를 풀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