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오염수 대응, 대체 뭘 했나"…여야, 일제히 원안위 질타(종합)

여야는 22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목소리로 질타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정부부처 합동TF' 보고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해 10월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작성된 이 보고서는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해 '유의미한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평가를 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필모 의원은 "어떤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지에 대해 원안위가 명확히 국민들에게 공식적인 발표를 하지 않고, 비공식 문건이 흘러나오면 국민은 헷갈리고 불안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엄재식 원안위원장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은 것은 맞다"라면서도 "방류가 국제적 원칙에 따라 추진됐는지 강한 의문이 있고, 여러 의견을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변명으로 들린다"고 꼬집었고, 같은 당 황보승희 의원도 "전문가 의견을 실컷 듣고 나서는 '판단이 안 된다'라고 하면 국민은 도대체 누구를 믿나"라고 몰아세웠다.

국회부의장인 민주당 김상희 의원도 "사고 원전의 오염수를 처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원안위가 아무것도 한 게 없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엄 위원장은 "일본의 방류 결정이 (안전에) 영향이 없다는 얘기는 또 아니다"라고 거듭 해명했으나, 의원들은 여전히 납득하지 못하는 분위기였다.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은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고, 삼척동자도 다 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받아쳤고, 민주당 한준호 의원은 "선수가 플레이로 잘 뛸 수 있어야 하는데, 원안위는 해설가 역할을 한다"고 핀잔을 줬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은 "원안위는 보고서 문건이 공개되자 그제야 자신들의 입장과는 다르고 말을 뒤집는다"며 "이럴 것 같으면 원안위가 없어져도 되는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든다"고 꼬집었다.

이날 전체회의는 개각으로 인해 최기영 과기부 장관이 참석하는 마지막 자리였던 만큼 '환송 인사'가 잇따르기도 했다.

김영식 의원이 최 장관에게 "나가는 길이니 자유롭게 말할 수 있지 않겠느냐"며 "대통령에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을 건의해달라"고 주문하자 최 장관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