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장된 순국순열 아니다. 도대체 왜 여기서 사과하나"

오거돈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현충원 방명록에 사과글을 남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에게 "모욕적이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오거돈 성폭력 사건 피해자 A씨는 22일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윤 비상대책위원장의 방명록 사과 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입장문에서 "저는 현충원에 안장된 순국선열이 아닙니다.

도대체 왜 현충원에서 제게 사과를 하시나요"라고 반문했다.

그는 "지난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측에 사건 무마, 협박, 개인정보유출 등 2차 가해자인 민주당 인사들의 사과와 당 차원의 조치를 요청했는데, 수차례 요청 끝에 겨우 김태년 전 당대표 직무대행 명의의 회신문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회신문에는 '저희 당에서 미처 다 확인하지 못한 사실들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하여 진상을 확인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처를 하겠다.

각 건에 대한 조치 완료 후 결과를 피해자께 말씀드리겠다.

그리고 향후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단단히 조치하겠다'고 적혀 있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말씀하신 조치와 결과는 감감무소식인데, 오늘은 윤 원내대표께서 현충원에서 사과한다"며 "너무나 모욕적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말뿐인 사과는 필요 없습니다.

당신들께서 하신 말씀에 책임지십시오. 그리고 제발 그만 괴롭히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했다.

윤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현충원을 찾아 방명록에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와 관련, 윤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우리 당이 그분들에 대해 충분히 마음으로부터 사과를 드리지 못한 것 같았다.

신원이 밝혀질 수 있어서 그분들을 찾아가거나 뵙자고 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았다"며 "(현충원이) 그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릴 적당한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