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는 박영선의 언론캠프" 주장도…與 "특정인 찍어내기" 엄호

"가짜뉴스공장·망나니춤"…野, 김어준 맹폭(종합)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22일 전체회의에서는 TBS(교통방송) 프로그램 진행자 김어준씨의 출연료와 편파방송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다.

국민의힘은 김씨가 진행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편향방송의 끝판왕'이라고 맹비난하면서 출연료 의혹을 감사원에 감사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이날 오후 전체회의에서 "방송은 공정성과 중립성이 생명인데 이렇게 입이 가벼운 사람이 진행을 하는 건 문제"라며 "뉴스공장이 아니라 가짜뉴스공장"이라고 몰아세웠다.

이어 "김씨는 계약서도 없이 출연료 상한액의 2배인 200만원을 받아 챙기고 있고 1인 법인을 통한 탈세 의혹까지 있다"며 "방통위가 옹호하니까 망나니춤을 추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렇게 편파 방송을 하는 데도 방통위는 뭐하는 것이냐"며 회의에 참석한 김현 방통위 부위원장을 향해 "방통위 폐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정청래·김남국 의원이 김씨를 옹호하고 나선 것을 두고 "여권 의원들이 김씨의 홍위병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도 했다.

"가짜뉴스공장·망나니춤"…野, 김어준 맹폭(종합)

이에 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야당이 김씨의 편향성을 공격해 온 것은 선거전략상 그럴 수 있지만, 특정 진행자를 찍어내기 위한 방법으로 국회를 활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방어막을 쳤다.

그러면서 "계속 그런 식으로 한다면 우리도 각종 종편방송에서 불리한 발언을 하는 진행자나 출연자에 대해 공격할 것이고 그러면 상임위는 방송의 대리전으로 진행될 수 있다"며 "야박하게 특정인을 겨냥해 계속 공격하는 것은 별로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은 "찍어내기가 아니다.

김씨의 경우 SBS와는 계약서를 썼다고 하지 않느냐"며 "편향성이 아니라 계약의 관행이나 공정성 문제에 국민들도 관심이 있으니 상임위에서 의견을 모았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영방송인 TBS에 편파성 논란은 KBS와 MBC로도 번졌다.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KBS 보도의 주인공은 생태탕, 페라가모, 선글라스였다.

여당의 코드를 맞춘 방송을 한 것"이라며 "KBS 양승동 사장이 최근 유죄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 "방통위는 대통령에게 해임 건의를 하라"고 요구했다.

박성중 의원은 "KBS 뉴스라인은 여당의 1등 선거운동원이었고, MBC 뉴스데스크는 박영선의 언론캠프였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