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당대표 후보 인터뷰 (1)

"야권 통합보다 自强이 먼저
도로 한국당에 윤석열 오겠나

청년·소상공인·계약직 등
약자들 껴안게 공천 혁신"
김웅 "現지도부에 뒤통수 여러번 맞아…기성 정치인은 黨 못바꿔"

“지난 1년 동안 원내 지도부는 전혀 성과를 내지 못했다. 그러면서 다시 당대표까지 하겠다고 하면 누가 공감하겠냐.”

김웅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22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가장 유력한 차기 당대표 후보인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에 대해 유독 날을 세웠다. 초선인 김 의원은 최근 당대표 적합도를 묻는 한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1.3%로, 내로라하는 중진들을 제치고 깜짝 2위에 올랐다. 1위가 주 권한대행(16.6%)이다.

김 의원은 이날 당내 전·현직 의원 세미나 모임인 ‘마포포럼’에서 ‘당대표로서 어떻게 하면 정권을 재창출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사실상의 당대표 출마 선언이다.

그는 통상 4, 5선 의원들의 몫인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유에 대해 “기성 정치가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 안팎에서 ‘초선인 당대표가 내년 3월 대선을 제대로 관리할 수 있겠냐’는 지적엔 “정치에 경륜과 경험이 필요하다면 왜 재·보선 승리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김종인을 쫓아냈냐”며 “그러고서 초선은 경험이 부족해서 안 된다고 한다”고 따졌다.

김 의원은 ‘당선되면 당에서 바꾸고 싶은 딱 한 가지를 말해달라’는 질문에 주저 없이 “공천 제도”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 당은 꼰대 정당, 약자와 소외된 사람들에게 무관심하다는 비판을 듣고 있다”며 “이런 한계를 극복하려면 청년, 소상공인, 계약직, 임시직 근로자 등 사회적 약자들이 당에 들어올 수 있도록 공천 제도를 혁신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른바 ‘호떡 공천’도 제도적으로 틀어막겠다”며 “한번 정해진 공천은 대표든 최고위원이든 그 누구도 바꾸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을 아우르는 야권 통합에 대해선 “자강(自强)이 먼저”라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 주도로 야권 통합을 하려면 대의명분을 가져야 하고 당의 상품성을 먼저 높여야 한다”며 “‘도로 한국당’ 비판을 받는 당에 어떤 당근을 준다고 윤 전 총장이 올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기성 정치인은 우리 당을 절대 바꾸지 못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주 권한대행에 대한 평가를 물어보자 “내부 일을 시시콜콜 다 이야기하지는 못하지만 (당내 의원들은) 뒤통수를 맞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대표적인 사례로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설치법(공수처법)을 예로 들었다. 김 의원은 “당시 초·재선 의원들은 여당의 강행 처리를 막기 위해 피켓 시위를 하고 있었고 뒤에선 (원내 지도부 간) 협상이 잘 진행되는 줄 알았다”며 “정보 공유가 제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이 허를 찌르자 무기력하게 넘어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동훈/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