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명숙부터 사면해야…서병수, 정신줄 놨다"(종합)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에선 당사자 사과와 국민 공감대 형성이 먼저라는 발언이 이어졌다.

당대표 후보인 우원식 의원은 22일 BBS 라디오에서 "과거에 권력을 가졌던 분이라고 해서 아무런 절차나 과정 없이, 또 본인들의 반성 없이 사면하는 것은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무릎 사과'를 거론, "대리 사과가 국민들 입장에서 사과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겠나"라며 "국민의힘 안에서 그 사과를 무효화하는 발언들이 나오는데 그 사람들도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이 선거에서 이기고 가장 먼저 챙기는 것이 박 전 대통령 사면이라니 정말 참담하다"라며 "국민과 민생을 먼저 챙기자"고 말했다.

최민희 전 의원은 "이명박근혜 두 사람에 대해선 '사면, 사면'하는데 억울한 한명숙 전 총리님부터 사면해야 하는 것 아닐지요"라며 "얼마나 가슴을 앓고 있으실지…"라고 적었다.

與 "한명숙부터 사면해야…서병수, 정신줄 놨다"(종합)

박 전 대통령 탄핵이 잘못됐다고 주장한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을 향한 비판도 이어졌다.

박용진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헌재의 판단, 국회의 판단, 국민적 여론도 다 무시하는 것"이라며 "'죄도 없는데 잡아 가두다니' 이렇게 얘기하면 무슨 논의가 되겠나.

답답하다"고 말했다.

신동근 의원도 페이스북에 "승리에 겨워 정신줄을 놓아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한다"며 "사면 주장을 넘어 탄핵을 부정하는 것은 국민의힘이 수구 퇴행으로 가려 한다는 신호"라고 비난했다.

안민석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은 당선증의 잉크도 채 마르기 전에 통합은커녕 분열을 초래할 사면 카드를 불쑥 꺼냈다"며 "세 사람이 미리 모의했거나 이심전심이거나 둘 다일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에 대해 "당론과 다르다면 탄핵 부정을 공론화한 서병수 의원에게 엄중한 경고와 징계를 내려야 한다"며 "역사를 거꾸로 거스르는 후안무치한 정치 세력의 경거망동을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