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적으로만 세 번째 사과 나선 오세훈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DDP 화상스튜디오 '서울-온'에서 열린 온라인 취임식에서 시민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DDP 화상스튜디오 '서울-온'에서 열린 온라인 취임식에서 시민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은 22일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향해 재차 고개를 숙이며 "서울시 책임자로서 서울시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해 사과 말씀을 드리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DDP 서울온 스튜디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유튜브 생중계 시청자로부터 댓글로 "왜 피해자에게 사과를 했는지"라는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서울시 책임자로 사과는 당연한 책무"
오 시장은 "열흘 전쯤 피해자분을 만났는데 그때 '제대로 된 사과 한 번 못 들었다'는 말씀을 하셔서 느껴지는 바가 있었다"며 "만나는 동안 계속해서 눈물, 콧물 흘려가며 감정 주체를 못 하시는 피해자를 보면서 가슴이 아팠다"고 전했다.

이어 "그분이 정말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업무에 복귀할 수 있게 해드리는 것이 제 책무라고 생각했다"며 "진정한, 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고 깨닫고 실천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는 한 여성이 겪은 사건이 아닌, 대한민국 모든 아들딸의 일일지도 모른다"며 "이런 일을 겪고도 일상에 복귀해서 직장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그런 대한민국이 우리가 만들고 싶은 공정과 상생의 성숙한 사회"라고 설명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온라인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마친 후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온라인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마친 후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공개적으로만 세 번째 사과 나선 오세훈
오 시장이 박 전 시장 피해자에게 공개적으로 고개를 숙인 것은 이번에 세 번째다. 그는 당선이 확정된 지난 8일 새벽 소감을 밝히며 "피해자가 오늘부터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후 피해자, 피해자 가족, 변호인단 등과 직접 면담을 진행했다. 지난 20일에는 브리핑을 열어 "전임 시장 재직 시절 있었던 성희롱·성폭력 사건에 대해 서울시를 대표하는 현직 서울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석상에서 직접 사과했다.

피해자는 변호인단을 통해 "책임 있는 사람의 진정한 사과"라며 "제 입장을 헤아려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는 모습에 눈물이 났다"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