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망우리묘지 입구에 시민휴식공간 연말 개관

서울시는 근현대사 주요 인물들이 잠들어 있는 중랑구 망우리공원에 시민 휴식공간을 건립해 올 연말 개관한다고 22일 밝혔다.

망우리공원 입구에 있는 기존 망우리묘지관리사무소를 철거하고 연면적 1천247㎡, 지상 2층 규모의 '중랑 망우공간'을 조성한다.

이달 27일 첫 삽을 떠 올 연말까지 공사를 마무리한다는 목표다.

이곳은 산책을 즐기는 시민과 체험학습을 온 학생들, 성묘객 등 연중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지만, 공원 내 마땅히 쉴 만한 공간이 없고 화장실도 부족해 이용에 불편이 있었다고 시는 전했다.

이에 새로 짓는 건물에는 시민 편의시설로 카페와 휴게공간, 수유실, 화장실을 조성하고, 꽃과 나무를 심은 소규모 정원과 연못도 꾸민다.

건물 2층 일부는 기존 묘지관리사무소로 쓰고, 나머지 공간에는 홍보·전시관과 교육실을 조성한다.

외부에는 주변 경치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데크도 만든다.

망우리공원 내 시립묘지에는 한용운, 이중섭, 지석영 등 애국지사와 방정환, 이중섭 등 근현대사 인물 50여 명이 잠들어 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중랑 망우공간'이 쉼과 역사문화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열린 시민 문화공간으로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