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취임 축하"…박형준 "귀한 자리 감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4·7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찬을 함께 했다.

두 시장은 모두 국민의힘 소속으로, 문 대통령이 야당 인사만을 초청해 오찬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문 대통령이 제안하고 두 시장이 응해 성사된 첫 대면 만남이다.

오 시장과 박 시장은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안내로 상춘재 앞뜰에 먼저 자리했으며, 문 대통령이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들어서자 각각 주먹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두 시장에게 "날씨가 좋다.

두 분 반갑다"며 "취임을 축하드린다.

당선되자마자 곧바로 취임하셨다.

저도 당선되고 곧바로 취임했다"며 인사말을 건넸다.

이에 박 시장은 "귀한 자리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두 시장은 상춘재 앞뜰에서 선 채로 5분가량 담소를 나눈 뒤 오찬을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섰다.

비공개로 이어진 오찬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부동산 문제, 민생경제 회복 등 서울시·부산시의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방역, 부동산 문제 해결을 통한 서민 주거 안정 등을 위해 야당 소속인 두 단체장이 중앙정부와 긴밀히 소통·협력할 것을 당부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오늘 오찬은 대한민국 제1·제2 도시인 서울과 부산의 현안에 대해 야당 소속 단체장과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으는 협치의 자리"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방역과 부동산 문제는 민생에서 가장 민감한 사안"이라며 단체장이 바뀐 서울시·부산시와 정부가 특별한 협력체제를 구축할 것을 주문했다.

일각에서는 오 시장 취임 이후 정부와 서울시의 방역에 혼선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오 시장은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겠다는 목표로 규제방역에서 벗어난 서울형 상생방역을 내세우고 있다.

업종별 영업시간 차등, 자가진단 키트 적극 도입 등이 대표적이다.

또 오 시장은 지난 13일 문 대통령과 화상으로 마주한 국무회의에서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국민 부담 경감을 위해 관련 법령을 개정하고, 공동주택 가격 결정 과정에의 지자체 참여를 건의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