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21일 코로나19 이후 심화하는 양극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도정 역량을 집중하기로 하고 '불공정·격차 해소 제로 7대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을 보면 기본소득·기본주택·기본대출부터 지역화폐,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까지 이재명 지사의 핵심 정책들의 추진 또는 확대 계획이 망라돼 있다.

고용 불안을 보상하는 비정규직 공정수당 지급, 코로나 장발장 방지를 위한 그냥드림코너 확대, 신용등급 7등급 이하 극저신용자 대상 소액대출, 택배노동자 전담지원센터 운영, 비대면 학습환경 격차 해소를 위한 원격수업 지원, 의료 취약지역에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취약계층의 문화예술 향유를 위한 통합문화체육관광이용권 지원 등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는 실·국장 7명으로 전담조직(TF)을 구성해 부서별로 흩어져 있던 관련 사업을 모아 행정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이들 7개 분야, 73개 사업에 올해에만 도비 1조8천553억원, 국비·시군비까지 합치면 총 13조3천627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허승범 경기도 정책기획관은 브리핑에서 "유례없는 감염병의 장기화, 집값 폭등으로 도민의 경제적, 정신적 고통이 날로 깊어지고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최대의 범위 내에서 가능한 최선의 전략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경기도, 불공정·격차 해소에 13조3천억 투입…"도정 역량 집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