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그저 넋 놓고 있는 것이 애국하는 것"
황교안 "그럴 수 없다"며 정계 복귀 의지 다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사진=뉴스1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사진=뉴스1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사진)가 자신의 정계 복귀를 비판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넋 놓고 있을 수는 없다"고 맞받아쳤다.

황 전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 전 교수의 고언 잘 보았다. 감사하고 경청하겠다. 나라를 위하는 마음은 저와 진 전 교수님이 다르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황 전 대표는 "말씀 주신 대로 넋 놓고만 있을 수는 없다. 우리 도처에 고통받는 이웃이 너무 많다"며 "이런 분들께 미래에 대한 작은 희망이라도 드렸으면 하는 것이 제 소망"이라고 했다.

황 전 대표는 정계 복귀 의지를 다지며 청년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어려움을 말하는 분들 중 제가 가장 마음 쓰이는 분들이 우리 청년들"이라며 "'공정'을 애타게 바랐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그런 소망은 사치일 뿐이었다. 취업난과 주거문제는 청년 개인의 노력만으로 극복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섰다"고 강조했다.

그는 "캠퍼스의 낭만 대신 스펙 쌓기와 아르바이트를 택한 젊음이 너무 많다"며 "그러나 노동소득으로 '내 집 마련' 하기는 이제 불가능에 가까워졌다. 이는 분명히 사회의 배반"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주식투자와 코인 광풍 앞에 '영끌 빚투'하는 모습을 보며 경쟁사회 안에서 버텨내는 삶의 방식 앞에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이라며 "확산되는 '청년 고독사' 소식까지 억장이 무너진다"고 전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뉴스1

황 전 대표는 "저는 이분들을 외면하고 '넋 놓고 있음'을 애국으로 알며 지낼 자신이 없다"며 "제가 선배들로부터 받은 것에 비할 수 없지만, 어떻게라도 후대 청년들에게 내리 갚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진 전 교수는 정계 복귀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황 전 대표를 향해 "한국에서 그저 넋 놓고 있는 것으로 애국할 수 있는 사람이 그 말고 또 있느냐. 왜 그 특권을 굳이 마다하려고 하시는가"라고 비꼬았다.

황 전 대표는 앞선 19일 MBN 시사프로그램 판도라에 출연해 "분열의 시기에 어떤 형태로든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민생을 챙기기 위해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정계 복귀를 시사했다. 또 지난달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나라로부터 큰 혜택을 받은 내가 이렇게 넋 놓고 있어서는 안 된다. 보잘것없는 힘이지만 무엇인가 해야 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