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대정부질문 첫날인 지난 19일 국회 본회의장 의장석에서 야당 의원을 향해 "신났네, 신났어"라는 조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당시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홍남기 국무총리 대행에게 4·7 재·보궐선거 과정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편향성에 대해 질의를 했는데요. 허 의원이 질의를 마치고 퇴장하자 김 부의장은 "신났네, 신났어"라고 혼잣말로 조롱했습니다. 김 부의장의 목소리는 켜져 있는 의장석 마이크를 통해 방송을 탔습니다.

아무리 여당 소속이라고 하지만, 국회 본회의를 질서 있게 운영해야 할 부의장이 본회의 질서를 엉망으로 만든 책임은 작지 않습니다. 다음날 열린 두 번째 대정부질문이 파행된 건 김 부의장의 탓이 큽니다. 김 부의장은 다음날 대정부질문에서 야당에 사과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사과를 거부했습니다. 결국, 김 부의장이 야당의 사과 요구를 무시한 채 의사를 진행하려고 하자 이에 반발한 야당 의원들은 집단 퇴장했습니다. 대정부질문에 나선 양향자 민주당 의원이 "반도체 전쟁 이야기는 들으셔야 한다"며 만류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4선의 김 부의장(경기 부천병)은 헌정사상 최초의 여성 부의장입니다. 21대 국회가 시작되고 민주당 내에서는 첫 여성 부의장 탄생이 필요하다는 명분에 힘이 실리면서 사실상 부의장으로 추대됐습니다. 김 부의장은 부의장 출마 당시 "국회를 성평등한 대의기구로 만들기 위해 이와 관련한 태스크포스(TF)나 자문기구를 만들겠다"라고 하는 등 의지를 보이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범죄 파문과 관련 남인순 의원 등과 함께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하는 일을 주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시 피해호소인 용어를 두고 의견을 주고받은 민주당 여성의원 카톡방에서는 정춘숙·전혜숙·백혜련 의원 등이 '피해자'로 써야 한다고 반대했습니다. 하지만 김 부의장은 "의견이 분분해 제가 정했다"며 "대체로 피해호소인으로 통칭돼가는 상황이고 실제, 객관적 용어로 볼 수 있어 피해호소여성으로 하겠다"고 밀어붙였습니다. 이후 이른바 피해호소인 3인방으로 지목된 남인순·진선미·고민정 의원은 그나마 사과문을 내놨지만, 김 부의장은 지금까지 관련해서 일절 사과의 메시지를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전날 국회 파행을 지켜본 양향자 민주당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염치를 알라 했다. 존엄을 지키라 했다"며 "반도체 기술패권전쟁으로 국가가 위태로운 상황에서 이것이 '대한민국 국회'의 모습"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께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정작 사과를 해야 할 장본인은 침묵하고 있습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