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남 당 국제부장, 쿠바대사관 축하 방문해 김정은 메시지 전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쿠바의 일인자로 올라선 미겔 디아스카넬 공산당 총서기에게 축전을 띄운 데 이어 인편으로도 축하 메시지를 보내며 쿠바와 관계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김정은, 쿠바 새 총서기에 연일 '러브콜'…"특수한 전략적관계"

조선중앙통신은 21일 "당 국제부장 김성남 동지가 4월 20일 주조 쿠바대사관을 축하 방문해 김정은 동지께서 쿠바 공산당 제1비서(총서기) 미겔 마리오 디아스카넬 베르무데스 동지에게 보내시는 축하 말씀을 헤수스 델 로스 앙헬레스 아이세 소톨롱고 우리나라 주재 쿠바 특명전권대사에게 정중히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9일 디아스카넬 총서기 선출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초스피드'로 발 빠르게 축전을 보냈고, 이튿날에는 당 국제부장을 통해 별도로 축하 메시지를 재차 전달한 셈이다.

김 위원장은 축하 메시지에서 "쿠바와의 특수한 동지적 관계, 전략적 관계를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새로운 높이에서 가일층 확대·발전시키려는 우리 당과 인민의 확고부동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또 "적대 세력들의 온갖 도전을 물리치고 사회주의를 완성해나가는 길에서 언제나 미겔 마리오 디아스카넬 베르무데스 동지와 굳게 손잡고 나아갈 것"이라며 "조선(북한) 노동당과 조선 인민은 영원히 쿠바 공산당과 쿠바 인민의 곁에 함께 서 있을 것"이라고 확언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에 소톨롱고 대사는 사의를 표하고 양국과 양당의 친선 협조 관계를 더욱 확대 발전시켜나가겠다는 쿠바의 의지를 표명했다.

북한이 이처럼 쿠바와의 관계에 공을 들이는 것은 제재 장기화 속에서 사회주의 국가 간의 연대를 통해 입지를 강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특히 쿠바는 미국과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사회주의 국가로, 북한이 주장해 온 반미 전선에서 중요한 파트너이기도 하다.

김 위원장은 올 1월 제8차 당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사회주의국가와의 관계를 확대·발전하는 방식으로 국가의 대외적 환경을 유리하게 바꿔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북한은 카스트로 정권 시절부터 쿠바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이 1986년 평양을 방문해 김일성 주석과 만났고, 2018년에는 디아스카넬 당시 의장이 평양을 찾아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