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2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국내 법원에 제기한 두 번째 손해배상 청구소송이 각하된데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SNS에 "중대한 인권 침해에 대한 시효와 주권면제를 인정하지 않는 국제사회의 흐름과 역행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이번 판결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의 종지부를 찍지 않았다"며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이 이뤄질 때까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는 현재 진행형"이라고 강조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출신인 윤 의원은 지난해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이후 이사장 활동 당시 후원금을 유용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