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에 "북한 및 기후변화를 포함한 기타 세계적인 관심 현안에 대해 중국과 협력해야한다"고 촉구했다.

21일 뉴욕타임즈 인터뷰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초강대국간의 관계가 악화하면 비핵화를 위한 모든 협상을 해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미·중 간의 갈등이 격화된다면 북한이 그런 갈등을 유리하게 활용하거나 이용하려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미국과 북한과의 대화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금 북한과의 대화를 해야한다”며 "외교적 진전이 2년동안 멈췄고, 심지어는 후퇴한 지금 미국 지도자가 김정은 정권과 협상에 시동을 걸어달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에게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실제적이고 불가역적인 진전을 이룬 그런 역사적인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외교 정책을 뒤집고 있지만 "2018년 싱가포르 합의를 폐기하는 것을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정부가 거둔 성과의 토대 위에서 더욱 진전시켜 나간다면 그 결실을 바이든 정부가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의 노력에 대해서는 "변죽만 울렸을 뿐 완전한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북한 비핵화를 위해 단계적이고 점진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서로 앙보와 보상을 동시적으로 주고받으며 점진적이고 단계적으로 비핵화해야한다"고 했다. 이어 “단계적인 접근방식이 비록 완벽하지는 않더라도 가장 현실적인 방안”이라며 "관건은 '서로 신뢰할 수 있는 로드맵'을 고안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