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올해 여객선 접안시설·방파제 등 314개 시설 개선 예정

해양수산부는 오는 22일 오후 전남 신안군 흑산면 만재도에서 '어촌뉴딜300 사업'의 첫 성과물인 여객선접안시설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어촌뉴딜사업은 낙후한 어촌환경을 개선하려는 목적에서 2019년부터 전국 어촌 300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사업은 낡은 시설을 개선하고, 편의 시설을 확충하는 작업뿐 아니라 관광상품을 개발하는 등의 내용으로 추진돼 왔다.

만재도는 흑산도에서도 남서쪽으로 45㎞ 떨어진 섬으로 현재 46세대 80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인기 배우 차승원, 유해진이 어촌 생활을 경험하는 내용의 방송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에 소개되며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여객선을 접안할 수 있는 시설이 없어 주민이나 관광객은 바다 중간에서 소형 선박으로 갈아타야 만재도로 들어올 수 있었다.

이 때문에 그간 교통 불편은 물론 안전사고 우려도 제기됐다.

해수부는 만재도에 총 77억3천600만원을 투입해 40m 길이로 여객선 접안시설을 짓고 경사식선착장(53m)을 건설했다.

어구보관창고와 경관 산책길도 정비했다.

접안시설이 완성됨에 따라 앞으로 만재도와 목포를 오가는 직항 노선도 생긴다.

이는 기존에 육지로 나가려면 다른 섬을 거쳐야 해 5시간40분이 걸리던 뱃길을 2시간10분으로 단축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해수부는 내다봤다.

만재도 여객선 접안시설은 어촌뉴딜300 사업 중 가장 먼저 공사가 완성됐다.

준공식에는 문성혁 장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마을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차승원과 유해진의 축하영상도 상영된다.

해수부는 만재도를 포함해 올해 전국 어촌뉴딜300 사업지에 여객선 접안시설 모두 11개를 만들고 대합실이나 화장실 등 편의시설 19개를 새로 설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어업활동을 지원하고자 올해 모두 44개의 어업 접안시설을 건설하고, 어구·어망창고 등 환경개선시설 25개도 새로 만든다.

대표적으로 충남 서산시 중왕항은 만조 때마다 선착장이 물에 잠겨 차량 통행에 큰 불편을 겪었는데 접안시설을 연장해 조업할 수 있는 시간이 4시간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태풍이나 장마 때마다 침수 등으로 큰 피해를 봤던 어촌 마을들에는 안전난간이나 방파제 등 안전시설 39개를 설치한다.

경북 경주시 수렴항에 건설 중인 파도 방지시설과 강원 동해시 어달항에서 진행 중인 방파제 보강 사업이 대표적이다.

이밖에 마을회관 등 주민 편의시설 35개, 레저관광시설 130개도 올해 안에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김준석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만재도 준공 이후 오는 6월 충남 태안 가의도북항, 10월 경기 화성 백미항 등 많은 어촌뉴딜사업 대상지가 순차적으로 준공된다"면서 "어촌뉴딜사업을 통해 우리 어촌이 가기 쉽고, 찾고 싶은, 활력 넘치는 곳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시세끼' 만재도 가는 시간 절반 단축…어촌뉴딜 첫 성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