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잣말이 오해 낳아"...김상희, '신났네' 논란 이틀만에 사과

김상희 국회 부의장은 2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야당 의원들을 향해 "신났네, 신났어"라고 조롱성 발언을 한 것과 관련 공식으로 사과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 부의장은 이날 대정부질문 사회를 보던 중 "이틀 전 본회의 과정에서 있었던 제 혼잣말이 의도치 않은 오해를 낳았다"며 "의원님들께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부의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원만한 의사 진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부의장은 지난 19일 본회의 사회를 보던 중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정부질문을 마친 동료 의원을 격려하자 마이크가 켜진 것을 모르고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혼잣말을 해 야당 의원들의 항의를 받았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