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21일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 도입을 위한 공개검증을 청와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코로나19 백신의 독자 도입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일각에서는 여권 내 대선주자 1위인 이 지사가 백신 확보 실패로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는 문재인 대통령과 차별화에 나선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이 지사는 이날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러시아 백신은 국내에서 위탁 생산이 가능하다"라며 "안정성을 검증하면 가격도 싸고 구하기도 쉽고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는데, 진영대결 때문에 터부시돼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 생명과 안전 문제를 갖고 진영에 휘둘리면 안 된다"며 "개방적 자세로 백신 검증을 신속하게 자체적으로 진행해서 대안을 마련해야 하고, 그게 지렛대가 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최선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미 청와대 쪽에 연락해 검토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앞서 경기도 관계부서 대책회의에서도 러시아 백신 도입 검토를 강조했다. 경기도는 이날 브리핑에서 "백신 선택 폭을 넓히기 위해 스푸트니크 백신을 포함한 백신 공개 검증의 장을 열어 조속히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확인했다"며 "경기도는 정부와 방역당국에 이런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 결과를 최대한 파악해 안전성과 면역력 및 구매 가능성을 검증함으로써 선택의 다양성을 확보하고, 방역당국과 적극 공조할 예정"이라며 "국민 안전을 위한 백신 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고, 우리 국민이 접종한 뒤 남는 물량은 수출하거나 인도적 지원을 하는 등 후속 방안도 마련 중"이라고 덧붙였다.
백신으로 文과 각세우는 이재명 "靑에 러시아산 검증 요청"

이 지사는 4·7 재·보궐선거 이후 '백신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내고 있다. 지난 15일에는 "다른 나라들이 개발해 접종하고 있는 (국내 미도입) 백신들을 경기도에서라도 독자적으로 도입해서 접종할 수 있을지를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이 지사가 백신 확보에 실패한 정부와 각을 세우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야권에서는 한국이 '방역 후진국'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내놓고 있다. 앞서 국민의힘은 "방글라데시와 르완다보다도 못한 기록이 대한민국 코로나 방역의 현실"이라며 "그동안 'K방역'이라며 선전해왔던 이 정권의 민낯이 전 세계의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