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21일 이스타항공 창업주 무소속 이상직 의원의 '부정채용 지시' 의혹과 관련, 자신의 아들은 정작 야당 인사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이스타항공 면접에서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SNS에서 "둘째 아들이 4년 전 잘 다니던 자동차 회사 해외영업부를 과장 승진 직전에 사직하고, 파일럿을 꿈꾸며 미국 애리조나 비행 학교에 가 대형항공기 면허까지 받아왔다"며 "2년 동안 번번이 면접에서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LCC(저비용항공사)마다 필기·실기 시험에 합격하고도, 늘 면접에서 아버지가 야당 인사라는 이유로 떨어졌다"며 "야당 인사 아들을 취업시키면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에서 항공노선 조정 때 불이익을 주기 때문이라 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땅·바다·하늘의 모든 면허증을 17개나 가진 둘째 아들은 지금은 파일럿을 포기하고, 중견 기업에서 성실히 근무하고 있다"며 "홍준표 아들이라는 것이 족쇄가 되는 것은 참으로 잘못된 세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야당 아들에겐 블랙리스트를 항공사마다 돌려 정당한 취업도 가로막는 횡포도 자행하더니, 자기끼리는 특혜 취업을 했다"며 "양두구육"이라고 비판했다.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상직 의원은 2014∼2015년 승무원 채용 과정에서 인사팀에 특정 지원자를 추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홍 의원은 2004년 노무현 정부 시절 교통사고로 발목에 철심을 박아 병역면제 대상이었던 둘째 아들이 철심을 빼고 신체검사 2급 판정을 받은 뒤 수송병에 지원했지만 탈락했던 일화도 공개했다.

아들이 중장비 면허까지 있었다면서 "입대 통보가 없어서 알아보니 '수송병과는 비리가 많은데 야당 저격수 아들을 데리고 가겠느냐'고 답했다"며 "그날 술을 한잔하고 들어온 아들이 '아버지는 내 인생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푸념을 늘어놓고 바로 해병대에 지원 입대를 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