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후 카카오톡·텔레그램 단체방서 사라져
'피해호소인'에 페이스북까지…보궐 내내 논란 중심
"여당 내부에서도 고민정 향한 비판 제기돼"

고민정 측 "보궐선거 이후 잠시 휴식 갖는 차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여당의 4·7 보궐선거 참패 이후 이전에 당내 의원들과 만들었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 채팅방에서 모두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한경닷컴> 취재 결과 고 의원은 보궐선거 이후 의원들끼리 운영 중인 모든 단체 카카오톡·텔레그램 채팅방에서 나갔다. 계정은 유지 중이다. 국회 본회의에도 불참하는 등 공개 행보도 자제하고 있는 가운데 고 의원 측은 "잠시 휴식을 갖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보궐선거 후 카카오톡 단체방서 사라진 고민정
민주당 의원들은 성별 등에 따른 다양한 그룹별로 SNS 단체방을 운영해 왔다. 소통 활성화를 위해서다. 고 의원은 초선 의원·여성 의원 SNS 단체방에서 활동을 해오던 터였다.

그러나 고 의원은 보궐선거 이후 돌연 SNS 단체방을 모두 나갔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보궐선거 과정에서 고 의원이 여야 할 것 없이 비판을 받은 것과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지난달 30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 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집중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지난달 30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 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집중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관계자는 "야당 지지자들의 조롱은 물론 여당 지지자들에게도 많은 비판을 받았다. '박영선의 선거'가 아니라 '자기 선거'를 치렀다는 내용이다"라고 전했다. 한 민주당 의원은 "각종 인신공격에 많이 힘들어하고 있었다. 상처가 됐을 것"이라고 했다.

고 의원은 당초 '박영선 캠프'의 대변인으로 임명됐었다. 그러나 이른바 '피해호소인 3인방(남인순·진선미·고민정)'을 향한 비판이 거세지면서 대변인직에서 사퇴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는 기자회견에 직접 나서 "당에서 이들을 혼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고민정 측 "보궐선거 이후 잠시 휴식 갖는 차원"
고 의원은 이후 연일 자신의 지역구에서 적극적인 선거유세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감성적인 페이스북 글을 연일 올려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27일 페이스북에는 "서울시를 끝까지 책임질 박영선 후보를 지지해달라"는 글과 함께 지역구인 광진구에서 지원 유세 도중 한 시민의 품에 안겨 울음을 터뜨린 사진을 올렸다.

같은 달 29일에는 유세 도중 틈을 내 의원실 책상 위에서 쪽잠을 자는 모습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이어 30일에는 꽃밭에서 찍은 선거유세 사진을 공개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에 참여한 후 촬영한 '인증샷'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후 논란이 일자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에 참여한 후 촬영한 '인증샷'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후 논란이 일자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전선거 당일에도 고 의원은 논란의 중심에 섰다. 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투표 인증사진을 두고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방역 당국은 지난해 총선 당시에도 맨손에 기표 도장을 찍는 행위나 비닐장갑 위에 도장을 찍는 행위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해왔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압승하자 보수 성향 네티즌들은 고 의원 페이스북으로 몰려가 '감사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고 의원은 이날 진행된 국회 대정부질문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고 의원실 관계자는 "잠시 보궐선거 이후 휴식을 갖는 차원에서 카카오톡 단체방을 나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독] 고민정, 민주당 'SNS 단체 채팅방'에서 자취 감췄다

지난달  29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궐선거 유세 도중 틈을 내 쪽잠을 자는 모습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사진=고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지난달 29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궐선거 유세 도중 틈을 내 쪽잠을 자는 모습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사진=고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