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 더불어민주당 내 강성 당원 논란에 “연락처 1000개 정도 차단하면 ‘문자폭탄’ 문제는 해결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토론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권리당원이 80만 명, 일반당원이 300만 명에 달하는데 강성 당원이 그중 몇 명이나 되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토론회 참석은 4·7 재·보궐선거 이후 이 지사의 첫 여의도 행보다. 토론회에는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정성호·김병욱 의원을 비롯해 여당 의원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표현 방식이 폭력적이거나 상례를 벗어난다면 옳지 않다”며 “일반당원의 집단지성이 소수의 격한 표현 방식에 과도하게 영향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실용적 민생개혁’을 화두로 꺼냈다. 그는 “거대한 개혁담론도 중요하지만 일상의 삶을 개선하는 실천적 민생개혁이 정말 중요하다”며 “앞으로 지금 남아 있는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국민 삶이 티끌만이라도 나아질 수 있도록 작은 성과를 끊임없이 만드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