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정상회담서 결론 날 듯
홍남기 "모더나 상반기 못들어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해 미국과 ‘백신 스와프’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다음달 하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이 문재인 정부 ‘백신 외교’의 중대 시험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 장관은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서 “외교부가 백신 스와프에 대해 검토한 결과를 말해달라”는 박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 장관은 “지난주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가 왔을 때도 이 부분을 집중 협의했다”고 말했다. 백신 스와프는 백신 여유분이 있는 국가가 스와프를 맺은 상대 국가에 백신을 빌려주고 다른 백신이나 백신 생산시설 등을 제공받는 형태를 말한다.

정 장관은 “백신 분야의 협력이 동맹관계에서 우선적으로 고려돼야 한다”며 “미·중 간 갈등이나 쿼드 참여와 백신 협력은 직접 연관이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상반기 모더나 백신 확보에 차질이 빚어졌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모더나 백신 4000만 도스(2000만 명분)를 계약했는데, 상당 부분이 상반기에 물량을 들여올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음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백신 스와프 성사 여부가 판가름날 전망이다. 정 장관은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까지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