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비정규직 증가에 대해 "코로나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책임은 회피했다.

홍 부총리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비정규직 제로를 외친 문재인 정부에서 왜 비정규직이 오히려 증가했나'라는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소주성 때문이 아니라 갑작스런 코로나19 때문"이라고 답했다.

서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약속과는 달리, 비정규직은 2017년 657만 8000명에서 2020년 742만 6000명으로 오히려 84만 8000명 늘었고 그 비율은 32.9%에서 36.3%로 3.4%p나 증가했다"고 밀어붙였지만, 홍 부총리는 끝까지 동의하지 않았다.

서 의원은 "코로나 이전 2019년 비정규직 근로자수는 이미 748만1,000명으로 피크를 찍었다"며 "이것이 바로 소득주도성장의 민낯"이라고 비판했다.

홍 부총리는 단기 노인 일자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에 대해서도 "노인 일자리 통계 분식이라고 하는데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코로나 19상황에서는 단기적인 일자리 주는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