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하수도 등 7종 시설물 유지관리·성능개선 기준 설정
울산시 '기반시설 관리계획' 용역 착수…"안전한 도시 조성"

울산시는 자치단체가 관리하는 기반시설에 대해 최소 유지관리와 성능개선 기준을 설정하고자 '제1차 기반시설 관리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계획 수립은 2018년 발생한 KT 통신구 화재 등으로 기반시설 노후화에 대한 관심과 생활안전에 대한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마련된 '지속가능한 기반시설 관리 기본법'에 근거해 추진된다.

2021∼2025년 5개년 계획이다.

계획 주요 내용은 기반시설 7종(도로, 항만, 수도공급시설, 하천, 저수지, 댐, 하수도) 중 교량 등 총 2천29개 시설물과 하수관로 등 총 4천426㎞에 대한 관리 현황, 관리 목표, 최소 유지관리와 성능개선 기준 방안 등이다.

또 사고 예방을 위한 선제 재원 조달과 운영계획 등도 마련된다.

시는 용역 착수에 앞서 지난해 12월 '울산시 기반시설 유지관리 및 성능 개선 촉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으며, 올 상반기에 행정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울산시 기반시설관리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번 용역에서 기반시설 관리계획(안)을 수립한 뒤, 시 기반시설관리위원회와 국토교통부 중앙기반시설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계획을 확정한다.

손연석 시 시민안전실장은 "그동안 기반시설 관리 주체 분산 등으로 유지관리와 성능개선에 필요한 재원 조달·운영에 어려움이 있었다"라면서 "이번 용역에서 체계적 운영방안을 마련하고, 그 계획을 토대로 안전한 도시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