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1회 추경 1천477억원 증액 편성…포스트 코로나 대비

강원 원주시는 본예산 대비 1천477억원이 증가한 1조6천766억원 규모의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19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시는 이번 추경예산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감염병 대응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지역 경제 활성화, 주요 현안 마무리 사업 등 시급성이 있어야 하는 사업에 초점을 두고 편성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관련 감염병 대응 및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해 백신 지역예방접종센터 운영 등에 44억원이 편성됐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속가능한 관광자원 개발에 590억원과 생활기반시설 확충 및 지역 균형발전 강화에 345억원 등을 집중적으로 투자한다.

이번 추경 주요 재원은 지방세 251억원과 세외수입 138억원, 순세계 잉여금 170억원, 통합재정안정화기금 500억원, 지방채 300억원 등이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방교부세 감소 등 세입 여건 악화 속에 재원 마련을 위해 행정 경비 절감과 국내·외 여비, 업무추진비 감액 등 강도 높은 세출 구조 조정을 했다.

읍면동 청사 신축과 지역경제 성장을 견인할 반곡 파빌리온스퀘어 조성사업의 적기 추진을 위해 부족 재원은 지방채 발행으로 충당했다.

또한, 올해 신설한 통합재정 안정화 기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가능한 최대 재원을 확보했다.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시의회 심의를 거쳐 오는 5월 10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시민과 사업체를 위한 경제 활성화 등 예산에 중점을 둔 만큼 코로나 위기를 잘 극복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