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참패에도 연일 '친문' 전면 내세우는 與
원내사령탑 오른 윤호중 이어 법사위원장 정청래?
"'입법 독주' 이어가며 야당 장외로 내몰려는 것"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대표적 '친문' 인사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당 원내사령탑에 오른 가운데 '강성 친문' 인사인 정청래 민주당 의원(사진)이 후임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직에 오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보궐선거 참패에도 연일 '친문' 전면 내세우는 與
4·7 보궐선거 참패 이후 '친문 책임론'이 당내 일각에서 나오고 있지만 여당은 더욱 강한 드라이브를 거는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비문' 인사들을 전면에 내세우며 '탕평' 인사를 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상황에서 민주당은 왜 이 같은 행보에 나서는 것일까.

민주당은 우선 180석에 가까운 의석을 갖고 있다. 마음만 먹으면 군소정당과 협의를 통해 국회선진화법도 무력화시키며 이른바 '입법 독주'에 나설 수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12월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거세게 항의하는 가운데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상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가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2월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거세게 항의하는 가운데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상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가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 의원은 보궐선거 참패 이후에도 연일 개혁 드라이브를 더욱 강하게 걸어야 한다는 주장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의 고삐를 늦춰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민주당의 이러한 셈법에는 야당의 장외투쟁 등 강성 투쟁을 이끌어내며 국민적 피로감을 주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야당의 새 원내사령탑으로는 권성동·김기현·김태흠·유의동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김기현 의원과 김태흠 의원은 전날 출마선언을 했으며 권 의원은 19일, 유 의원은 오는 20일 출마 선언을 한다.
원내사령탑 오른 윤호중 이어 법사위원장 정청래?
유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세 명의 인사들은 다소 '야성'이 강한 인사들로 꼽힌다. 대여투쟁 과정에서 '강경 모드'를 내세울 수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이를 의식. 정 의원을 전면에 내세우며 '입법 독주' 드라이브를 걸고 현저한 의석수 차이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야당이 장외로 나가 국민적 피로감을 얻게 한 뒤 자신들의 지지율을 높이려 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등의 통과를 위해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려 하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저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2월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등의 통과를 위해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려 하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저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나 이철희 신임 민정수석 선임과 달리 여당은 '개혁 드라이브'에 고삐를 쥐려 하고 있다"며 "결국 원내에서 자신들이 재차 '입법 독주'에 나서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 의원이 법사위원장에 오를 경우 원내에서 야당이 아무것도 할 수 없게끔 다시 '입법 독주'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그럴 경우 국민의힘이 장외로 나가는 선택을 하게끔 내몰며 지지율 하락을 유도하려는 셈법이 담긴 것 아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