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정청래 저격수' 김용태 국민의힘 경기도 광명을 당협위원장이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하마평이 무성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겨냥해 "정 의원님께서 법사위원장을 맡으면 하늘은 안 무너지겠지만, 법치는 무너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용태 위원장은 19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다수당의 일방 독주를 막기 위한 최후의 보루로써 야당이 주로 맡아오던 법사위원장을 지난 총선 이후 민주당이 가져간 뒤 우리가 본 의회 '일방 독주'가 어떠했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용태 위원장은 "심지어 정청래 의원님께서는 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감이 높아지고, LH사태로 국민의 분노가 치밀어 올랐을 당시에도 국민을 생각하기 보다는 대통령의 안위를 먼저 걱정했다"며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의 ‘내로남불’에 국민이 치를 떨 때, 의원님께서는 조국 전 장관을 옹호하기 바쁘셨잖나"라고 저격했다.

이어 "국회 법사위원장조차 청와대 출장소로 전락할까봐 우려하는 것이다"라며 "국민은 아는데 의원님만 모르시니, 그래서 더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정청래 의원은 "제가 법사위원장을 맡으면 하늘이 무너지기라도 하는가"라며 "정청래는 법사위원장을 맡으면 안 된다는 국회법이라도 있는가"라며 항변했다.

법사위장을 맡았던 윤호중 민주당 의원이 지난 16일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되며 공석이 되자 정청래 의원은 "저는 손들고 나서지 않지만 피하지도 않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지난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에 완패한 이후 조국사태에 대해 뒤늦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반성파와 개혁을 더 힘차게 밀고나가야 한다는 강성파가 대립하는 양상을 보였다.

김용태 위원장은 정청래 의원이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 탈당과 관련해 '꼬리자르기'라고 비판하자 "대선 앞두고 있어 이해하지만 그정도 하시죠. 좀스럽고 민망한 일이다"라고 문 대통령의 발언을 재인용해 비판하며 "민주당도 각종 의혹 때문에 양정숙, 김홍걸, 이상직 의원 탈당하지 않았나. 윤미향 의원은 어째서 아직도 민주당 소속인가"라고 되받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